1. 녹내장이란?

녹내장이란 안압(눈 속의 압력)이 높아져 시신경이 파괴되어 시야가 좁아지는 병으로 결국에는 실명을 초래할 수 있는 무서운 안과 질환으로 전세계를 통하여 회복할수 없는 실명을 초래하는 가장 중요한 원인중의 하나입니다.
안압이 높아지는 원인은 눈 속을 채우고 있으면서 영양을 공급하고 노폐물을 운반하는 액체인 방수가 정상적으로 흘러 나가지 못하거나, 방수가 정상보다 많이 생기기 때문입니다.
안압이 높아지면 마치 바람을 많이 넣은 축구공처럼 안구가 단단해지게 됩니다. 시신경은 일단 파괴되면 다시는 회복이 불가능하며, 불행히도 상당히 많은 부분의 시신경이 파괴된 후에야 본인이 증상을 느끼게 됩니다.

2. 녹내장의 원인

녹내장의 원인은 뚜렷하지 않은 경우가 많으나, 나이가 많아짐에 따라 (40세 이후) 발생률도 점차 높아집니다. 또한 고도 근시가 있거나 가족 중에 녹내장이 있는 사람, 그리고 과거 눈 외상이 있었거나 장기간 스테로이드 점안약을 투여한 경우, 당뇨, 고혈압, 갑상선 질환, 동맥경화증 같은 전신성 질환 또는 심한 출혈 등이 있었던 사람들 중에서 더 많이 나타납니다.

3, 증상

처음에는 별다른 눈의 증상이 없이 두통, 메스꺼움 등이 계속되다가 시야가 점점 좁아지면서 몸의 균형을 유지하지 못하게 되고, 결국 실명에 이르게 됩니다.
급성 발작으로 오는 협우각형 녹내장(눈 속을 채우고 있는 액체인 방수가 정상적으로 흘러 나가지 못해 생기는 녹내장)은 한쪽 눈에 갑작스런 통증이 있고, 충혈과 함께 심한 두통과 구토를 호소하며 시력이 급격히 떨어집니다. 선천성 녹내장인 경우에는 생후 1년 이내에 증상이 나타나는데 아기가 빛을 보면 눈이 부셔서 잘 뜨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고, 눈꺼풀의 경련이 나타나며, 안구가 커져 짝짝이 눈이 되기도 합니다.

4. 녹내장의 진단

a. 안압측정
녹내장 검사 방법중 가장 기본적인 것으로 정상 안압은 10-21mmHg 이며 양안의 차이는 3mmHg 이하입니다.
그러나 우리나라와 일본에서 특히 많다는 정상안압녹내장의 경우와 같이 안압이 높지 않은 경우도 있어 안압만으로 진단하는 것은 위험한 일입니다.
b. 안저검사
동공을 산동시켜 시신경의 색깔과 모양을 검사함으로써 녹내장에 의한 손상이 발생하였는지 또 어느 정도인지를 알 수 있습니다.
c. 시야검사
시야검사는 녹내장에 의해 얼마나 시야결손이 발생하였는가를 알 수 있는 검사로?안압상승에 의한 시신경 손상이 어느 정도인지를 알 수 있는 중요한 검사입니다.
d. 전방각경 검사
특수 렌즈를 이용하여 우각의 깊이 및 방수 유출로의 상태를 관찰함으로서 녹내장의 종류를 파악하고 치료방법을 결정합니다.

5. 치료

녹내장은 안약, 약물복용, 레이저수술, 수술적 방법등을 단독 또는 병용하여 치료할 수 있습니다.
치료의 전체적 목적은 시력소실을 막는 것이며. 회복되는 것이 아니기에 시력소실은 매우 긴급한 문제입니다.
그래서 안압을 조절하는 것이 녹내장으로 인한 시력소실을 막는 열쇠입니다.

a. 안약
점안시 처음에는 작열감을 느끼는데, 이것은 안약내에 항균제제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고 안약자체 때문은 아닙니다. 이런 불편함은 단지 몇 초간 있을 뿐이므로 크게 걱정을 하지 않아도됩니다.
안약은 혈류를 통해 흡수되는데 담당의사에게 현재 사용중인 모든 약을 이야기하여 같이 써도 안전한지를 물어보아야 합니다. 혈류로 흡수되는 것을 최소화하고 눈 안으로 흡수되는 것을 최대화하기 위해서는 안약을 넣고 1-2분간은 눈을 감고 안꺼풀의 코 쪽 방향을 지긋이 눌러 코로 통하는 눈물샘을 막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b. 내복약제
안약으로 안압이 충분히 조절되지 않을 때가 있는데, 이럴 때 복용약을 사용합니다.
이런 약은 부작용이 안약보다 더 할 수 있으므로 주의하여 사용하여야 하며,
보통 하루에 2-4회 점안합니다.
c. 수술적 방법
약제가 효과적이지 못하거나 부작용이 심할 때 권합니다.
1) 레이저수술
10-20분 정도 소요되며 통증이 없고 외래에서 시술이 가능합니다.
열로 인해 조직의 수축이 일어나 주위 조직을 당겨 방수가 좀더 쉽게 배출될 수 있게 해주며.바로 집에 가서 일상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치료효과를 보는데 몇 주가 걸리므로 그 동안은 약제를 계속 사용하여야 합니다. 레이저수술후 백내장이 생기지 않으며 다른 부작용도 미미하므로 점차 많이 시행되고 있습니다.
2) 전통적 수술요법
국소마취하에 수술현미경 아래서 행해지며 가장 보편적인 방법은 섬유주절제술입니다.
이 방법은 섬유주의 작은 부분을 제거하는 것으로 이로 인해 방수가 쉽게 흐르고, 안압이 낮아집니다.
국소마취로 시행되며 통원치료 또는 짧게 입원치료를 하며, 수술후 몇 주간 정상적 시력이 안 된다는 것이 중요합니다. 섬유주절제술후 대부분의 환자에서 약제를 중단할 수 있으며, 약 10-15%에서 부수적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6. 예방법

녹내장은 가장 응급치료를 요하는 질환으로, 예후는 병의 발견 및 치료 시작시기에 비례합니다.
따라서 40세 이상의 성인은 누구나 1년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눈검사를 받는 것이 초기 발견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며 40세 이전이라도 가족중에 녹내장 환자가 있거나 과거에 눈 외상, 근시, 당뇨등이 있었을 때에는 눈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아야 합니다.

눈 검사는 통증없이 시행할수 있으며, 안압검사, 시야검사, 안저, 시신경검사, 우각경검사 등을 정기적으로 반복해서 평생동안 받아야 합니다. 이 검사들을 매번 모두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니며 안과 의사가 수시로 필요한 검사를 선택해서 실시 합니다. 안압이 높으면서도 다른 검사는 정상일 수도 있고(고안압증), 안압이 정상이면서도 시야에 이상이 나타나는 경우(저안압성 녹내장)도 있는 것처럼 진단과 치료의 기준은 한가지 검사 결과로만 결정할 수 없습니다.

녹내장으로 일단 나빠진 시력과 좁아진 시야는 회복되기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녹내장 발견 당시의 시력과 시야를 현상유지하는 방법이 최선의 치료 목표입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녹내장의 진행속도를 늦추는 것만이 치료 목표가 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