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앞에 날파리 같은 것이 있다' `머리카락같은 것이 떠다닌다.' `무언가 눈 앞에 떠 다니는데 손에 잡히질 않는다' 라는 증상으로 외래에 진찰하러 오시는 분이 상당히 많습니다.
대개의 경우는 크게 염려 하지 않아도 되는 생리적인 현상으로서 이것은 눈속의 초자체 속에 미세한 부유물등이 생겨서 이것의 그림자가 느껴지는 것인데, 흔히`모기가 떠 다닌다'하여 비문증 (飛蚊症) 이란 용어를 사용합니다.
쉽게 말해서 우물의 맑은 물 속에 나뭇잎이 한 두개 떨어져 떠다닌다고 할 수 있습니다.
부유물이 심할 때는 시력에 다소 장애를 줄 수 있으나 극소량일때는 시력장애는 없으며 별로 위험한 증상은 아닙니다. 그러나 병적으로 비문증이 생긴 경우는 시력장애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일단 비문증 발생시 안과전문의의 정밀검사가 필요합니다.

1. 원인

안구는 마치 둥근 공과 같고 그 둥근 내부속에 끈적끈적한 액체가 들어 있는데 이를 '유리체'라고 합니다.
원래는 이 '유리체'는 계란 흰자위 같이 투명해야 하지만 일종의 노화 현상 때문에 혼탁이 생기면 외부로부터 들어오는 빛에 의해 그림자가 비쳐집니다.
이러한 혼탁은 생리적인 것과 병적인 것으로 나눌 수 있는데, 생리적 혼탁의 원인은 유리체의 섬유화나 후부(뒤)유리체박리를 그 원인으로 들 수 있습니다.

후부초자체박리는 노인에게 많은 것으로 망막에 바싹 붙어 있던 유리체가 앞으로 이동되어 떨어져 나오면서 둥근 고리같은 혼탁이 생기는 것입니다.
위와 같은 생리적 혼탁외에도 유리체변성 및 염증, 당뇨병이나 고혈압에 의해 생길 수 있는 유리체출혈, 망막박리 및 변성, 포도막염의 초기증상 등 병적인 원인도 있을 수 있습니다.
이런 소견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동공을 크게하는 안약을 점안한 후에 특수렌즈를 사용한 세극등 검사 및 간접검안경 검사를 통해 눈속 안저검사를 세밀하게 해야합니다.

2. 증상

<올챙이 알이 떠다닌다><모기가 날아다닌다><그을음이 어른거린다> 등과 같이 여러가지로 표현됩니다.
특히 `밝은 햇빛에 나갈 때 또는 흰 벽을 볼 경우 이것이 더욱 뚜렷하다'라고 호소하는 환자들이 많은데, 대개의 경우 시력은 저하되지 않고 단지 불쾌감을 느낄 정도입니다.
그러나 증상이 심한분은 신경이 쓰여서 못살겠다고 짜증을 내기도 합니다.
병적 비문증의 경우 시력저하가 동반될 수 있습니다. 일단 큰 걱정은 마시고 눈속의 혼탁물이 무엇인지 전문의에게 진찰을 받도록 하십시오.

3. 치료

우선 치료하지 않는 병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생리적 비문증은 일반적으로 제거할 필요가 없으며, 나이가 들면 흰머리가 생기는 것과 같은 현상으로 어쩔 수 없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 수술해서 없애면 되지 않느냐는 질문을 자주받는데 우물속의 올챙이 알 몇 개를 없애기 위해서 우물을 다 들어내어 청소를 할 수는 없지 않겠습니까?
그러나 심할 경우에는 수술로 제거할 수도 있으나 안약이나 내복약으로는 치료가 되지 않습니다.
그러면 앞으로 도대체 어떻게 되는거냐고 물으시는 분이 많은데 현재 보이는 혼탁이 조금 줄어 들기도 하고 다소 늘어나기도 하면서 게속 보일것으로 추측되나 걱정할 필요가 없겠습니다.

4. 병적인 비문증

지금까지 설명한 것은 방치해도 상관없는 생리적 비문증이지만 눈에 병이 생겨초자체내부가 흐려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즉 병의 초기 증상으로서의 비문증은 다음과 같은 병이 시작될 수도 있기 때문에
가능한 한 빨리 검진을 받아야 하겠습니다.
a. 망막박리
망막에 큰구멍이 나거나 망막이 찢어졌을 때 비문증이 나타납니다.
`빛이 번쩍거려 보인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이것을 방치하면 구멍이 원인이 되어 큰 망막박리가 되고
실명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b. 유리체출혈 / 염증
눈안에 염증이나 출혈이 일어났을 때 비문증이 나타납니다.
고혈압, 당뇨병 등이 있는 분은 주의해 주십시오.
c. 포도막염
전반적인 시력장애 및 눈의 동통, 충혈이 동반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