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꺼풀속말림이라고도 한다.
속눈썹이 각막에 닿기 때문에 이물감(異物感)·유루(流淚)·수명(羞明:눈부심)이 일어나고, 각막에 작은 상처가 생기거나 흐려져서 시력이 나빠진다.

① 반흔성내반(瘢痕性內反):트라코마·외상 등으로 결막·결막하조직·검판(瞼板)에 생긴 반흔의 경련으로 일어나며, 첩모난생(睫毛亂生)을 수반하는 경우가 많다.

② 경련성 내반(痙攣性內反):눈꺼풀의 경련이나 안대의 압박 등으로 안륜근(眼輪筋)이 수축할 때 눈꺼풀의 가장자리가 안쪽으로 압박되어 생기는 것으로서, 거의가 아랫눈꺼풀에 나타난다. 원인을 제거하는 것이 치료의 첩경이다.

③ 나이가 들면 아랫눈꺼풀이 늘어지기 때문에 안륜근이 수축되면 눈꺼풀이 접혀서 내반을 일으킨다. 수술에 의하여 치료한다.

④ 첩모내반(睫毛內反):피부성 내반이라고도 한다. 정상과는 반대로 속눈썹이 안쪽으로 향해 있다.
아랫눈꺼풀, 특히 눈시울 가까운 곳에 일어나기 쉽다. 속눈썹의 끝이 각막에 닿기 때문에 항상 눈물이 나서 눈이 부시게 된다. 선천적인 것으로서 성장함에 따라 자연히 낫는다.
가벼운 것은 반창고로 아랫눈꺼풀을 당기거나, 깨끗한 솜 등으로 속눈썹을 바깥쪽으로 쓰다듬어 내고, 심한 것은 수술로 치료한다.